금호석유화학

전체메뉴
H

뉴스

금호석유, 정년 연장 및 임금피크제 도입
No. 71 등록일:2013.04.25
정년 만57세로 1년 연장, 임금피크제 도입, 임금인상 3.0% 확정

[4/25/목, 서울] 금호석유화학(대표 박찬구)은 26년 연속으로 노사간 무분규 임금단체협약을 체결하고 신뢰를 바탕으로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최고의 전문 화학기업으로 성장해 나가자는데 뜻을 함께 하기로 했다.

올해 임금인상은 글로벌 화학기업 도약과 공격적인 투자 및 성장을 도모하자는 취지로 현재 정년 만56세를 만57세로 연장하고 임금피크제 도입 및 임금인상 3.0%에 합의했다. 추가 정년 연장에 대해서는 정부시책 ‘60세 정년’ 에 맞춰 탄력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다.

금호석유화학은 이미 2001년부터 3개 사업장에 3노조를 운영하며 각 사업장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, 임금과 복지 향상에 노력하였고 오랜 시간 구축한 신뢰와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26년간 특별한 분규 없이 무난하게 임금단체협약을 체결해 왔다.

이 날 임금협약 조인식은 김성채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, 송석근 부사장, 신희성 여수고무공장 노조위원장, 양근주 울산고무공장 노조위원장, 이성팔 울산수지공장 노조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.

김성채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는 “노사 모두가 한 가족이자 동지라는 공감대를 가지고 협상에 임해 주셔서 매우 감사하다”며 “세계 일류의 전문화학기업으로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”고 밝혔다.

[사진 설명]

금호석유화학 노사 대표가 임금협약을 체결한 뒤 기업경쟁력 강화에 대한 의지를 재천명하고 있다. (왼쪽부터 금호석유화학 양근주 울산고무공장 노조위원장, 신희성 여수고무공장 노조위원장, 김성채 대표이사, 송석근 부사장, 석대식 관리본부장, 이성팔 울산수지공장 노조위원장)

    25/ 25    
인쇄하기 TOP